Tuesday 23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친지들의 관심 자체에 스트레스”…미취업 청년들 추석 때 고향 안가

추석 연휴가 시작됐지만 취업을 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고향길에 오르지 못하는 청년들이 늘고 있다. 본격 추석 연휴가 시작된 22일, 강원 춘천시에서 자취를 하며 대학교에 다니는 이모(26)씨는 올 추석에 고향인 경기 수원시를 찾지 않는다고 밝혔다. 대학교 재학 중 1년 반을 휴학하며 공무원 시험준비를 했지만 합격하지 못해 포기하고 마지막 학기를 다니고 있는 이씨는 “지난번 설날에 친척들이 졸업할 때 되지 않았느냐, 취업준비는 잘 하고 있느냐는 등의 질문을 쏟아냈다”며 “그렇지 않아도 불안하고 힘든데 스트레스만 받아 이번에는 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평소에 밥 한 끼 사주지도 않고 연락 한 번 없다가 명절만 되면 왜 그렇게 궁금한게 많은지 모르겠다”며 “부모님도 조심해서 꺼내는 이야기를 서슴없이 할 때면 짜증까지 난다”고 불편한 심정을 드러냈다. 올 여름 코스모스 졸업 후 학교 도서관에서 취업 준비를 하는 강모(28)씨도 고향인 경남 창원시를 가지 않기로 결심했다. “설, 추석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친지들의

 | 

자체에

 | 

스트레스”…미취업

 | 

청년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