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0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asiatoday - 3 month ago

[새책]화성남자와 금성여자를 넘어서

아시아투데이 전혜원 기자 = 남녀 차이를 화성과 금성이라는 비유로 풀어낸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는 1993년 출간되자마자 독자들의 찬사를 받으며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150개국에서 50개 언어로 번역돼 5000만부 이상이 팔렸다. 존 그레이의 최신작인 ‘화성남자와 금성여자를 넘어서’는 21세기의 화성남자와 금성여자를 위한 고전의 재탄생으로 평가할 수 있다. 전작이 남녀의 차이를 인정하고 이해해 소통의 수준을 높이는 데 집중했다면, 이번에는 역할과 차이를 한 단계 넘어서서 남성성과 여성성을 조화롭게 표현해 마음을 나눔으로써 관계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줄이고 개인의 행복을 찾는 방법을 제시한다. 더보기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화성남자와

 | 

금성여자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