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5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hani - 3 month ago

곤충도 고향 찾아 장거리 이동한다, 대를 이어

두번 다시 겪지 않았으면 했던 무시무시한 여름이 갑자기 끝났다. 작열하는 태양볕이 사라지지 않고 이러다가 혹시 계절도 무시한 채 겨울까지 가지 않나 싶었는데 때가 되니 열기가 누그려졌다. 이틀에 걸쳐 내린 비로 오히려 쌀쌀해졌다. 오늘(23일)은 낮과 밤의 길이가 같은 추분. 내일부터는 밤이 길어지므로 가을이라 해도 될 것이다. 불볕더위를 잘 버틴,..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