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1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8 days ago

야경보다 술…홍콩의 밤을 더 특별하게 즐기는 방법

여행에 있어 술은 밤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 준다. 특히 홍콩이 그렇다. 전 세계에서 모여든 여행자와 금융권 직장인들이 한데 모이는 란콰이퐁 거리나 야경이 아름다운 루프톱 바, 세계적인 규모로 열리는 와인 페스티벌까지 호사스러운 추억을 만들 수 있다. 게다가 40대 남성들의 감성을 자극할 만한 현지식 포장마차까지 소소하지만 확실하게 밤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술집들이 있다. ◇백종원이 극찬한 홍콩식 포장마차 도시에 밤이 찾아온다. 황혼마저 사라지고 어둠이 내리면 거리의 분위기도 완전히 변한다. 삼수이포의 다이파이동 오이만상은 그제야 손님들이 앉을 테이블과 의자를 꺼낸다. 다이파이동은 노천식당을 일컫는 광둥어다. 홍콩의 다이파이동은 저녁 무렵 상점들의 셔터가 닫히면 그 앞에 좌석을 펼쳐놓고 요리를 낸다. 1956년부터 영업을 시작한 오이만상(Oi Man Sang)은 홍콩 5대 다이파이동으로 꼽히는 곳으로,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에서 백종원 셰프가 맥주와 음식을 즐겼던 식당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야경보다

 | 

술…홍콩의

 | 

특별하게

 | 

즐기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