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6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3 days ago

살라-마네-피르미뉴, 조금 더 이타적이어야 할 괴물 트리오


한 발짝 더 팀을 위해 양보하면 세계 최고가 될 수 있을까. 화끈한 공격력을 자랑하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의 삼각편대 모하메드 살라, 사디오 마네, 호베르투 피르미누가 조금 더 이타적으로 플레이하라는 주문을 받았다.

이안 할러웨이 전 퀸즈 파크 레인저스(QPR) 감독은 23일(한국시간) 영국 언론 선데이 익스프레스를 통해 리버풀이 우승하기 위해서는 공격수들이 욕심을 부리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할러웨이 전 감독은 “동료가 좋은 위치에 있을 때는 팀의 득점을 위해 공을 넘겨줘야 한다”며 “그것이 승자의 경기 방식”이라고 말했다.

선데이 익스프레스는 지난 15일 열린 토트넘 홋스퍼와의 경기에서 세 선수가 이기적으로 행동하며 기회를 놓쳤으며, 위르겐 클롭 감독을 화나게 했다고 전했다. 할러웨이 전 감독은 “누가 가장 많이 득점하는 가는 중요치 않다”며 팀의 성공을 위해 개인적인 야망은 미뤄두라고 조언했다.

그러나 이러한 평가에 대해 살라는 동의하지 않았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피르미뉴

 | 

이타적이어야

 | 

트리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