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9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3 month ago

정치권 화두로 떠오른 남북 국회회담, 성사 가능성은?

11년만에 평양에서 열린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이른 시일 내에 남북 국회회담을 열기로 합의하면서 실제 회담의 성사 가능성에 정치권의 관심이 모인다. 특별 수행원 자격으로 북한을 방문했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정동영 민주평화당,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지난 19일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을 만나 남북 국회회담 개최 등을 제안했다. 이해찬 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의) 최고인민회와 국회가 연내에 국회회담을 하자고 했다”며 “김 상임위원장도 검토하고 상의해서 답변하겠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정동영 대표도 같은 날 라디오 전화 인터뷰에서 “올해 안에 남쪽의 100명, 북쪽의 100명이 평양에서 1차로 남북 국회회담을 열어서 통일 방안에 대한 공동연구를 시작하고, 국회 차원에서 교류협력 활성화를 충분히 논의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북한에는 우리나라의 국회 격으로 ‘최고인민회의’가 있다. 김 상임위원장은 국회의장 급이지만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