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1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hani - 3 month ago

“요즘 잘 나간다매?”…빵 터지는 시, 엄마 생각나는 시

부모님 계시고 조상님들 무덤 있는 고향에서 일가친척들이 모처럼 한자리에 모이는 한가위 명절. 평소 ‘표준어’의 강압에 주눅들어 있던 고향말도 한껏 기지개를 켜는 무렵이다. 고향에서 친척들이나 동무들과 함께, 사정상 고향에 가지 못한 이라면 혼자서라도 고향말이 정겨운 시집을 읽어보는 건 어떨까. 혹 시간이 남으면 다른 동네 사투리로 된 시들도 ‘별미’ ..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