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6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3 days ago

아챔 베스트11 김신욱, 벤투호서 기회 얻을까



김신욱이 다시 한번 대표팀의 호출을 받을 수 있을까. 최근 안정적인 활약으로 준수한 흐름을 이어가며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직접 전북 경기 관람을 한 끝에 김신욱에게 기회를 줄지가 관심사다.

벤투호 1기 명단에 소집된 최전방 공격수 황의조(감바 오사카)와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의 경쟁구도는 끝났다. 지동원이 지난 15일 마인츠와의 독일 분데스리가 3라운드 경기에서 시즌 첫 골을 넣은 직후 점프 세리머니를 하다가 왼쪽 무릎을 다쳤기 때문이다. 무릎 인대 파열 진단을 받으며 몇 주간 출전이 불가능하다.

그에 따라 벤투 감독의 최전방 공격수 첫 번째 옵션은 황의조가 확정적인 상황에서 그 다음 카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가 루이스 수아레스(FC바르셀로나)와 에딘손 카바니(파리생제르맹)을 필두로 한 최정예 선수들을 소집한 상황이기 때문에 벤투호의 진정한 첫 시험대가 될 전망이다. 더군다나 한국은 우루과이와 좋은 기억이 단 한 차례도 없다. 역대전적에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베스트11

 | 

김신욱

 | 

벤투호서

 | 

얻을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