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3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com - 3 month ago

한나래·최지희, 코리아오픈 복식 정상…한국 선수로 14년 만

한나래(26·인천시청)-최지희(23·NH농협은행) 조가 한국 선수로는 14년 만에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대회에서 복식 우승을 일궜다. 한나래-최지희는 23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WTA 투어 KEB하나은행 코리아오픈 복식 결승에서 셰쑤웨이(32)-셰수잉(25·이상 대만) 자매 조를 2-0(6-3 6-2)으로 완파했다. WTA 투어 대회 복식에서 한국 선수가 우승한 것은 2004년 이 대회 조윤정-전미라 이후 14년 만에 역대 두 번째다. 한나래-최지희의 결승 상대 중 한 명인 셰쑤웨이는 2014년 5월 ...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한나래·최지희

 | 

코리아오픈

 | 

정상…한국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