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6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com - 3 month ago

[NLL 논란①] 65년전 유엔군 양보로 그어진 NLL...다시 양보하라는 北

평양 정상회담의 핵심 의제였던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의 후폭풍이 거세다. 논란은 정부가 자초했다. 청와대와 국방부는 지난 19일 군사분야 합의서와 관련해 이른바 ‘서해 완충 수역’을 발표하면서 수역의 길이가 80㎞이며 남·북 양측의 길이가 같음을 수차례 강조했다. 하지만 조선일보 디지털편집국 취재 결과 이 수역의 길이가 실제로는 135㎞이며 서해북방한계선(NLL)을 기준으로 북측은 50㎞인데 반해 남측이 85㎞인 사실이 드러났다. 이후 군은 거리가 중요한 게 아니다 라며 말을 바꿨다. 여기에 군 당국자가 청...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양보하라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