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1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28 days ago

미 저소득층 복지 혜택 받는 이민자, 영주권 취득 어려워진다

아시아투데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미국 내 저소득층을 위한 복지 혜택을 받는 이민자의 영주권(Green Visa) 취득을 어렵게 하는 계획을 마련했다. 미 국토안보부는 22일(현지시간) 미국 이민을 원하는 당사자나 가족들이 미국 사회의 공공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경우 비자나 영주권 발급이 어려워지도록 하는 계획을 발표했다고 미 언론이 보도했다. 현행 미 연방법은 영주권 신청자에게 ‘공적 부담’이 되지 않으리라는 것을 입증할 것을 요구한다. 국토안보부가 이번에 내놓은 방안은 비자나 영주권 발급을 거부할 수 있는 범위를 넓혀 구체적으로 규정했다. 과거와 현재 일정 수준을 넘는 복지 혜택을 받는 것은 그린카드 취득과 임시체류 허가에 있어 ‘상당히 부정적인 요인’으로 고려된다. 미국 내 저소득층을 위한 메디케이드(의료비 보조), 푸드 스탬프(식료품 할인 구매권), 주택 바우처 등의 혜택을 받았거나 향후 혜택을 받을 가능성이 있는 이민자들은 법..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저소득층

 | 

이민자

 | 

영주권

 | 

어려워진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