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0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3 month ago

구로구, ‘구로 속 마을여행’ 프로그램 매주 화·목 진행

서울 구로구가 ‘구로 속 마을여행’을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이 여행에 참가하면 전문해설가가 역사의 흔적이 남아있는 장소를 돌며 문화적 의미와 일화를 스토리텔링 형식으로 설명해 준다. ‘구로 속 마을여행’은 2013년 시작된 ‘추억과 희망의 구로공단 여행’을 확장한 프로그램이다. 구로공단의 옛 추억을 떠올리며 현재의 디지털단지를 거니는 ‘추억과 희망의 구로공단 여행’은 전국에서 참여 신청을 받으며 큰 인기를 끈 바 있다. 매년 프로그램을 업그레이드한 구로구는 올해 버스투어로 진행되는 12개 코스의 ‘구로 속 마을여행’을 마련했다. 각각 구로공단, 자연생태, 민주주의, 노동인권 등을 주제로 구성된 코스에는 구로문화유산인 정선옹주 묘역 외에도 서울미래유산으로 지정된 구로공구상가, 가리봉동 측백나무, 이명래 고약공장과 구로공단의 추억이 담긴 구로디지털단지, 가리봉동 곳곳을 골고루 포함했다. 목공, 성공회대 민주관 인권 교육, 기업 연계 3D프린팅, 자연생태 등의 체험활동도 경험할 수 있다. 투어는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