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7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24 days ago

협상 현빈 데뷔 첫 악역, 연민 느끼게 하고 싶었다

현빈(36)의 변신은 어디까지일까. 로맨티스트 역할을 도맡던 그가 데뷔 이후 처음으로 악역에 도전했다. 영화 협상 에서 인질범 민태구 를 연기한 현빈은 어떻게 하면 매력적인 캐릭터를 만들 수 있을지 고민했다 며 악역이 착한 인물보다 말이나 행동에 따르는 제약이 덜하다. 마음껏 연기할 수 있었다 고 말했다.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발생하고, 제한시간 안에 인질범 민태구 를 멈추기 위해 위기협상가 하채윤 (손예진)이 일생일대 협상을 시작한다는 범죄오락물이다. 해운대 (2009) 국제시장 (2014) 등을 연출한 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느끼게

 | 

싶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