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0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27 days ago

주현미, 가수되기 전 약사였다…직업 바꾼 이유는?

주현미가 가수 전 약사를 했다고 고백했다. 주현미는 최근 방송된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 출연해 솔직담백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주현미는 과거 가수를 하기 전 약사로 일했다고 밝혔다. 이에 DJ 김숙이 “약사 출신이니까 약은 잘 챙겨 드실 것 같다”고 물었고, 주현미는 “맞다. 어디가 아프면 항생제를 먹어야겠다, 이 정도는 진통제만 먹어도 되겠다 생각한다”고 답했다. 주현미는 “사실 창피한데 약국이 망했다. 1년 반 정도 했는데 처참했다”며 “약국이 망하기 쉽지 않은데 다행히 가수가 돼서 돈을 벌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주현미는 1981년 MBC 강변가요제로 데뷔했다.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주현미

 | 

가수되기

 | 

약사였다…직업

 | 

이유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