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8 days ago

“몸값 거품 제거위해 ‘사치세’ 도입하자” 샐러리캡 통한 전력 평준화



정운찬 KBO 총재는 지난 5월 한 강연에서 KBO리그의 연봉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샐러리캡’과 ‘사치세’ 도입 의지를 내비친 적이 있다.

정 총재가 언급한 샐러리캡과 사치세는 2003년부터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시행되고 있는 제도다. 사치세는 팀 연봉이 일정 기준선을 넘어가면 해당 구단에 부과하는 세금이다. 전력 평준화를 위한 균등경쟁세라고도 불린다. 실제 세금이 아니라 야구발전기금으로 쓰인다.

일정 기준선이 샐러리캡이다. 선수 연봉에 상한선을 두는 제도다. 올해 MLB의 경우 40인 로스터의 연봉 총액이 1억9700만 달러를 넘어서면 초과분의 17.5%를 사무국에 납부해야 한다. 2년 연속 초과하면 30%, 3년 이상 초과하면 50%를 낸다.

올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최고 연봉 구단은 보스턴 레드삭스다. 레드삭스 선수들의 연봉 총액은 2억2300만 달러(약 2407억원)다. 보스턴의 뒤를 이어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2억300만 달러·2191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몸값

 | 

제거위해

 | 

사치세

 | 

도입하자”

 | 

샐러리캡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