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9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26 days ago

빨간 셔츠의 공포 다시 필드를 물들이다… 우즈 5년 만에 우승

후반 라운드를 하는데 코스 반대편에서 우르릉거리는 소리가 들리기에 천둥이 치는 줄 알았죠. 그런데 그 소리는 타이거 우즈가 초반 7홀에서 6개의 버디를 잡으면서 단독 선두로 올라서는 것을 보고 이스트 레이크에 운집한 골프 팬들이 환호하는 소리였던 거에요. 23일 페덱스컵 1위 보너스 상금 1000만달러가 걸린 쩐의 전쟁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오프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900만달러) 3라운드가 열린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 레이크 골프클럽(파707385야드). 제이슨 데이(31호주)는 라운드를 끝내고 이런 얘기를 했다. 그가 들은 천둥 소리는 바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3미국)의 완벽한 귀환을 알리는 축포였다.필드를 빨간 셔츠의 공포로 물들이던 호랑이의 포효가 다시 쩌렁쩌렁 울려 퍼지기 시작했다. 우즈가 기나긴 허리 부상과 슬럼프를 딛고 감격스런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2013년 8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 우승이후 무려 5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셔츠의

 | 

필드를

 | 

물들이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