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6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23 days ago

우즈 진통제 없이 못 살 줄 알았는데…믿기지 않는 우승

5년 만의 챔피언 퍼트였던 18번 홀 파 퍼트에 성공한 후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두 손을 번쩍 들어 올렸다.경기 내내 그를 따라다닌 갤러리도 우즈와 함께 두 손을 들고 황제의 귀환 에 우렁차게 환호했다.24일(한국시간) 끝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우즈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마지막 18번 홀에 오면서 울지 않으려고 애썼다며 계속 이봐, 아직 OB(아웃 오브 바운즈)가 날 수 있잖아 라고 말했다고 털어놓았다.먼저 경기를 끝낸 2위 빌리 호셜에 2타 앞서며 우승을 목전에 둔 우즈는 직전 17번 홀 티샷이 왼쪽 러프로 빠지면서 한 차례 위기를 겪은 참이었다.눈물을 참으며 친 우즈의 18번 홀 티샷은 페어웨이 오른쪽에 떨어졌고 두 번째 샷이 그린 옆 벙커에 빠졌지만 우즈는 세 번째 샷 만에 무난하게 공을 그린에 올려놓았다.그는 공이 그린 위에 올라갔을 때 (캐디) 조이 (라카바)와 하이파이브를 했다. 될 줄 알았다고 말했다.비록 후반 연속 보기로 오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진통제

 | 

알았는데…믿기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