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6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22 days ago

‘속보이는 TV’ “이호성, 그는 왜 스타에서 살인 용의자로 됐나?”

내연녀와 그의 세 딸을 잔혹하게 살해하고 본인마저 자살을 선택한 전 야구선수 이호성 살인 사건이 속보이는 TV 에 언급됐다. 지난 20일 오후 방송된 KBS2 속보이는 TV 에서는 전 해태타이거즈 4번 타자 이호성 사건에 대해 다뤘다. 2008년, 이호성은 연인 사이였던 김 씨와 그의 세 딸을 살해했다. 서울 창전동 등지에서 김씨와 세 딸을 살해한 그는 아파트에 설치된 CCTV에서 대형 여행가방과 이불보 등을 수 차례 나르는 것이 포착됐다. 경찰이 즉시 범인을 특정하고 수사망을 좁혀오자 한강에서 뛰어내려 목숨을 끊었고, 시신은 2008년 3월 발견됐다. 아빠처럼 자신을 따르던 세 딸을 살해할 정도로 이호성을 돌변하게 한 어떤 일이 그날 일어난 것은 아닐까? 이호성은 평소 성격이 다혈질이며 경기 도중에도 종종 욱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방송은 전했다. 범죄 심리 전문가 배상훈은 아무래도 이호성이라는 사람이 어렸을 때부터 캡틴이었지 않느냐. 쉽게 말하면 해태 주장을 사실 아무나 하지 않는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속보이는

 | 

“이호성

 | 

스타에서

 | 

용의자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