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1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7 days ago

미얀마군 사령관, 로힝야 학살 책임추궁 유엔에 “내정간섭 말라”

미얀마군 총사령관이 로힝야족 집단학살에 대해 책임을 추궁하는 유엔에 대해 내정에 간섭하지 말라며 반격했다. 24일 AFP통신에 따르면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총사령관은 전날 군 연설에서 “유엔은 미얀마의 주권에 간섭할 권리가 없다”며, 지난달 로힝야족 집단학살에 대해 흘라잉 총사령관을 비롯해 미얀마 고위 군 장성 6명을 기소해야 한다는 보고서를 낸 유엔을 비판했다. 유엔의 보고서에 이어 국제형사재판소(ICC)도 최근 미얀마의 로힝야족 무슬림 수십만명이 탄압을 피해 방글라데시로 대피한데 대한 공식 예비조사를 시작하며 미얀마군 수뇌부를 압박하고 있다. 흘라잉 총사령관의 발언은 ICC가 이 문제를 조사할 수 있다고 결정한 뒤 나온 첫 공식 반응이다. 미얀마군은 무슬림인 로힝야족을 대상으로 성폭행과 살해, 고문, 마을 방화 등 광범위한 인권 유린을 자행해 지난해 8월 이후 약 70만명의 로힝야족을 방글라데시로 도피하게 만들었다는 비난을 받고 있지만, 미얀마 정부는 관련 의혹을 전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미얀마군

 | 

사령관

 | 

로힝야

 | 

책임추궁

 | 

유엔에

 | 

“내정간섭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