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6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3 month ago

트와이스 대박 친 JYP, 시총 SM 넘었다

JYP엔터테인먼트는 소속 보컬그룹 트와이스 와 갓세븐 이 해외에서 큰 인기를 끌면서 올해 주가가 급등했다. 이에 따라 JYP엔터테인먼트는 시가총액도 1조2756억원으로 SM엔터테인먼트(1조919억원)를 제쳤다. 24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지난 21일 상장사 주식지분 평가액이 100억원 이상인 연예인은 모두 7명으로 파악됐다. SM엔터테인먼트의 지분 19.28%를 보유한 이수만 회장이 보유 주식 평가액 2112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37.2% 늘면서 1위를 차지했다. 박진영 이사는 갖고 있는 JYP엔터테인먼트 주식(지분 16.09%) 가치가 2047억원으로 올해 166.2%나 급증해 2위에 올랐다. 반면 한때 연예인 주식부호 1위였던 양현석 대표는 16.12%의 YG엔터테인먼트 지분 평가액이 1492억원으로 3위에 그쳤다. 배용준 전 키이스트 대주주는 키이스트 보유 지분을 SM엔터테인먼트에 넘기고 받은 SM엔터티인먼트 지분 가치가 440억원으로 4위였다. 함영준 오뚜기 회장의 장녀이자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