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5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3 month ago

알코올성 치매, 음주습관 고치면 예방 가능

알코올성 치매는 음주습관을 고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막을 수 있다. 알코올 전문병원 다사랑중앙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우보라 원장은 온 가족이 모이는 추석 명절은 부모님의 음주습관을 살피고 건강을 체크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 라며 알코올성 치매는 만성적인 과음이나 폭음에 의해 발생하는 만큼 잘못된 음주습관을 바로 잡도록 노력해야한다 고 말했다. 흔히 적당한 음주는 치매 예방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지만 알코올은 뇌 손상을 유발해 치매 위험을 높이는 요인으로 꼽힌다. 실제로 최근 국제학술지에 실린 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알코올 남용에 의한 뇌 손상이 알코올성 치매는 물론 알츠하이머 치매, 혈관성 치매 등 모든 형태의 치매 위험을 3배가량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코올 자체의 신경 독성은 세포 파괴를 촉진시켜 과음을 할 경우 신체 곳곳에 손상을 입게 된다. 우 원장은 흔히 술을 마시면 간 손상을 많이 걱정하지만 가장 먼저 타격을 받는 부위가 바로 뇌 라며 알코올은 뇌세포를 파괴하고 뇌와 신경계에 필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