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3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28 days ago

애플, 아이폰XS·XS맥스 용량 장사로 큰 수익 낸다

애플이 아이폰XS XS맥스에서 용량 장사로 큰 수익을 낸다는 분석이 나왔다. 25일(현지시간) 미국 정보기술(IT) 전문매체 폰아레나에 따르면 웨인 램 IHS 마킷 수석연구원은 용량 차별화가 아이폰이 가장 큰 수익을 내는 부문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애플은 아이폰XS XS맥스부터 512기가바이트(GB) 모델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아이폰XS 맥스 512GB 모델의 미국 출고가는 1449달러(약 162만원)인 만큼 한국 출고가는 200만원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아이폰X의 최대 용량(256GB)보다 2배 큰 수준으로, 스마트폰 시장이 정체기를 겪으면서 애플은 더 큰 용량의 모델로 가격을 올리고 수익을 늘리는 전략을 채택했다는 것이 램의 설명이다. 그에 따르면 메모리는 1GB당 25센트(약 279원)가 들지만 애플은 1GB당 78센트(약 871원)로 책정했다. 최근 메모리칩 가격이 저렴해졌음에도 애플은 이를 반영하지 않으면서 아이폰XS XS맥스 64GB 모델과 512GB 모델의 가격차는 35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아이폰XS·XS맥스

 | 

장사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