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8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huffingtonpost
24 days ago

흑인 주민을 오인 사살한 댈러스 경찰이 수사 도중 해고됐다

같은 아파트에 사는 흑인 주민을 강도로 오인해 사살한 댈러스 시의 경찰이 결국 해고 당했다. 지난 6일 밤 살인 사건 피해자 보탐 진은 자신의 아파트에 있다가 들이닥친 경찰의 총을 맞고 사망했다. 가해자인 댈러스 경찰 앰버 가이거의 설명을 보면, 가이거는 근무를 마치고 자신의 아파트인 사우스 사이드 플랫츠 의 4층에 차를 세웠다. 당시 가이거의 집은 3층이다. 다른 층 자신의 집 위치에 있는 아파트에 사는 26세 흑인 남성 보탐 쉠 진의 아파트로 들어간 가이거는 거대한 실루엣 을 보고 강도라 생각해 구두 명령 을 내렸으나 이를 무시해 소지하고 있던 권총 두 발을 쐈다. 앰버 가이거가 911을 호출했고 도착한 응급대원들이 진을 병원으로 호송했으나 사망했다. 경찰의 발표를 보면 가이거가 쏜 두 발 중 한 발이 진의 몸에 맞았다. 이 사건 이후 18일이 지난 지난 24일(현지시간) 오전 댈러스 경찰은 앰버 가이거의 해고를 발표한 것. 댈러스 경찰서의 공식 트위터 계정은 이날 24일 심문 중인 앰버 가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주민을

 | 

사살한

 | 

댈러스

 | 

경찰이

 | 

해고됐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