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5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0 days ago

태풍 ‘짜미’ 한반도 상륙 가능성 낮아



중형급으로 발달해 북상중인 제 24호 태풍 ‘짜미 가 한반도에 상륙할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보인다.

25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1일 괌 북서쪽 해상에서 발생한 태풍 ‘짜미’는 이날 오후 3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남쪽 730㎞ 부근 해상에서 시속 4㎞의 느린 속도로 북상중이다. 발생 당시 소형급이던 짜미’는 현재 매우 강한 중형급으로 커졌다.

‘짜미’의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53m(시속 191㎞)로, 강풍 반경은 430㎞다. 중심기압은 920hPa(헥토파스칼)이다. 태풍은 북동쪽으로 서서히 이동해 30일 오후 3시에는 오키나와 북북서 쪽 약 250㎞ 부근 해상에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로서는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낮다. 한편 ‘짜미’는 베트남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장미과에 속하는 나무다.

임주언 기자 eon@kmib.co.kr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한반도

 | 

가능성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