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6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1 days ago

“내가 롯데의 4번 타자다” 이대호, 역전 스리런 홈런 작렬




‘빅보이’ 이대호(36)가 해냈다.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25일 경기가 펼쳐진 사직 야구장.

롯데가 2-7로 뒤진 7회말 정훈이 중월 투런 홈런으로 분위기를 바꿔놓았다. 전준우의 1타점 적시타가 터졌다.

이대호는 7회말 무사 1,2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5-7로 뒤지고 있었다. NC는 이대호를 상대하기 위해 강윤구를 올렸다. 이대호는 4구를 끌어당겨 좌측 펜스를 넘겼다. 비거리 115미터다. 역전 스리런 홈런이다. 시즌 32호포다.

이대호의 스리런 홈런으로 롯데는 7회말 현재 8-7로 역전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내가

 | 

롯데의

 | 

타자다”

 | 

이대호

 | 

스리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