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9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4 days ago

추석 연휴 아버지 묘소에서 숨진 70대, 홀로 숨진 채 발견된 20대 취준생 등 안타까운 사고들



추석 연휴기간 전국에서 안타까운 사고들이 발생했다.

25일 전남 고흥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44분쯤 고흥군 한 야산 묘지 인근에서 불이 났고, 이 불로 71세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조사 결과 이 곳은 A씨 아버지 묘지였다. 서울에 사는 A씨는 전날 추석을 맞아 고향을 찾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가 우울증 치료를 받고 있던 점 등을 토대로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날 오후 2시 광주 서구 덕흥동 한 다리 인근 하천에서는 28세 B씨가 숨진 채 경찰에 발견됐다.

취업준비생인 B씨는 추석 당일인 24일 오전 1시쯤 집을 나간 뒤 연락이 끊겨 가족으로부터 미귀가 신고가 접수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씨가 집에 유서를 남겨둔 점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날 제주를 찾은 80대 관광객이 오름을 오르다 숨지는 사고도 발생했다. C씨(82)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아버지

 | 

묘소에서

 | 

70대

 | 

발견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