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2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3 month ago

日 기업, 괴롭힘 보험 불티

일본에서 괴롭힘 보험 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일본 기업 사이에서 직장 내 괴롭힘으로 인해 소송을 당할 경우를 대비한 보험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5일 보도했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일본에서 성희롱을 뜻하는 세쿠하라(sex+harassment[괴롭힘]), 상사에 의한 괴롭힘인 파워하라(power+harassment) 등으로 직원이 기업에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경우에 대비한 고용관행 배상책임 보험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괴롭힘 보험 으로 부리는 이 보험은 세쿠하라, 파워하라에 대한 관리 책임을 다하지 못했다며 기업과 임원, 관리직이 직원들로부터 소송을 당할 경우 손해배상금, 위자료, 소송 비용 등을 기업에 지급한다. 올해 7월까지 1년간 도쿄해상니치도(日動)화재보험, 손해보험 재팬일본고아(興亞), 미쓰이스미토모(三井住友)해상화재보험, 아이오이닛세이도와(同和)손해보험 등 4대 보험회사의 괴롭힘 보험 판매 건수는 4만6000건으로, 이전 1년의 2만9000건보다 58.6% 증가했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