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7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3 month ago

김삼화 바른미래당, 한미정상회담에 北비핵화 결속 자리였길

바른미래당 김삼화 수석대변인은 25일 한미 뉴욕정상회담이 열린 것과 관련해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를 위한 결속의 자리였기를 바란다 고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오늘 회담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을 열어두고 이와 관련해 심도있는 논의가 오고갔다고 하니 조만간 북미간 가시적 일정으로 진전되기를 바란다 며 이같이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어 또 대북제재를 계속하는 것과 함께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지속적으로 견인하기로 한 점은 북한 비핵화의 실질적인 이행만이 대북제재를 풀 수 있는 해결책임을 확실하게 보여준 것으로 의미가 있다 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비핵화는 돌이킬 수 없는 길이 된 만큼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비핵화의 실질적인 이행조치가 합의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군사적 긴장완화를 통해 진정한 평화체제가 정착되기를 바란다 고 강조했다. integrity@fnnews.com 김규태 기자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바른미래당

 | 

한미정상회담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