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9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24 days ago

팀타율 0.309 막강 타선·외인 선발 듀오…두산 우승 원동력

두산 베어스가 2년 만에 정규리그 정상에 서는데는 팀 타율 0.309를 기록 중인 타선과 새로운 외국인 선발 듀오의 역할이 컸다. 김재환과 양의지가 주축을 이룬 두산의 타선은 그야말로 뜨거웠다. 올 시즌 새롭게 영입한 조쉬 린드블럼과 세스 후랭코프는 남부럽지 않은 원투 펀치로 활약하며 선발진의 중심을 잡았다. 불펜에서는 박치국, 함덕주 등 영건들의 성장이 도드라졌다. 두산은 팀 타격 각종 지표에서 1위를 질주하고 있다. 팀 타율은 0.309로 1위다. 이대로 간다면 2015년 삼성 라이온즈, 지난해 정규리그 우승팀 KIA 타이거즈...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팀타율

 | 

309

 | 

타선·외인

 | 

듀오…두산

 | 

원동력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