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5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3 month ago

경기 불황에...복권 판매량액 상반기만 2조원

복권 판매량이 매년 증가해 올해 상반기에만 2조원 어치를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살기가 팍팍해지면서 복권이 불황형 상품 이 된 것으로 분석된다. 25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기획재정부로부터 제출받은 복권판매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동안 2조1705억원 어치인 24억 6000만매가 판매됐다. 복권 판매는 2015년 3조 5551억원에서 2016년 3조 8855억원, 2017년 4조 1538억원 등 증가 추세다. 올해 1~6월 상반기 판매액의 경우 이미 작년 상반기를 넘어섰다. 월평균 판매액 역시 2015년 2963억원, 2016년 3238억원, 2017년 3463억원, 2018년 3618억원으로 꾸준히 늘고 있다. 설과 명절 복권 판매액은 월평균에서 대부분 1~4%포인트 가량 적었다. 최다 판매월은 10월과 12월 등 하반기에 집중됐다. 판매된 복권의 종류별로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