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1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26 days ago

오타니, 정규시즌 종료 직후 팔꿈치 수술

오타니 쇼헤이(24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정규시즌 종료 직후 수술대에 오른다. MLB닷컴은 26일(한국시간) 오타니가 정규시즌이 끝나는 다음 주 닐 엘라트라체 박사의 집도로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토미 존 서저리)을 받는다고 보도했다. 투타겸업으로 화제를 모았던 오타니는 9월초 수술 권고 를 받았다. 이미 투수로는 나설 수 없을 정도로 팔꿈치 통증이 컸다.하지만 오타니는 타자로 시즌을 완주하기로 했고, 10월 초로 수술 날짜를 정했다. 오타니는 10월 1일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까지 타자로 나선 뒤, 수술대에 오른 계획이다. 오타니의 수술을 집도할 엘라트라체 박사는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어깨 수술과 팔꿈치 뼛조각 수술도 책임진 스포츠 의학 권위자다. 오타니는 투수로 10경기에 나서 4승 2패 평균자책점 3.31을 올렸다. 타자로는 25일까지 99경기 타율 0.280, 21홈런, 56타점을 기록 중이다. 아메리칸리그 신인왕 후보로 거론된다. 내년 시즌은 투수로 나서기 어려울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오타니

 | 

정규시즌

 | 

팔꿈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