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9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3 month ago

투수들의 연투 문제...혹사와 경기감각의 차이

팬들은 혹사를 얘기하지만 선수들은 감각 떨어진다고 하소연해요. 유영준 NC 다이노스 감독대행의 말이다. NC는 25일 현재 10위 KT 위즈와 1경기차가 나는 9위다. 자칫하다가는 10위로 추락할 수도 있는 입장이지만 신구장으로 옮기는 내년을 위한 리빌딩도 필요하다. 쉽게 경기를 내줄 수도, 그렇다고 베테랑들만 기용할 수도 없는 입장이다. 거기다 불펜 투수 기용은 양날의 검이다. 컨디션 좋은 투수들을 자주 내보내면 승리가 따라오지만 정도에서 넘어서면 과부하의 문제가 온다. 때문에 유 감독대행은 불펜 운용만해도 머리싸맬 일이 한두가지가 아니다. 투수 기용은 네티즌들에게 가장공격을 받는 포인트이기도 하다. 늘 혹사 논란이 따라다닌다. 그래서인지 유 감독대행도 불펜 혹사에 대해 네티즌들의 질타에서 벗어나 있지 않다. 유 감독대행은 이 일을 맡으면서 투수들 컨디션 관리에 굉장히 많이 신경써왔다. 팬들도 가장 많이 지적하는 부분이 불펜 투수에 대한 부분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고 했다. 하지만 막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경기감각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