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5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3 month ago

장정석 감독 박병호, 부상 참으며 뛰고 있다

넥센 히어로즈 4번 타자 박병호가 두산 베어스전에서도 활약을 이어간다. 장정석 넥센 감독은 26일 잠실구장에서 펼쳐지는 두산전을 앞두고 박병호가 어제 배트를 쥐어보고 싶다고 해서 출전시켰다. (부상을) 참고 뛰고 있다 고 말했다. 박병호는 지난 22일 인천 SK 와이번스전에서 박민호의 투구에 오른쪽 넷째 손가락(약지)과 얼굴을 맞았다. 검진 결과 단순 타박상으로 밝혀졌으나, 자칫 큰 부상으로 연결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장 감독은 오른손 약지 쪽에 현재 심하게 멍이 든 상황 이라며 (박병호가) 아마 많이 불편할 것이다. 팀을 위해 헌신하고자 하는 의지가 최근 출전으로 드러나고 있는 셈 이라고 했다. 넥센은 두산전 선발 투수로 안우진을 예고했다. 장 감독은 안우진이 앞선 경기에서도 100개 가량의 공을 던졌다. 오늘도 투구 갯수에 제한을 두지 않으려 한다. 경기 상황을 보면서 교체를 조율할 것 이라고 말했다. 잠실=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