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7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1 month ago

1급 허리케인, 美플로리다주 접근…비상사태 대비령 내려

멕시코 유카탄 반도에서 시작된 허리케인 마이클이 1급 허리케인으로 급속히 강화되면서 미국 플로리다주 북서부쪽으로 접근하고 있다. 미 국립허리케인센터는 8일(현지시간) 시속 70마일(약 113km)로 플로리다주 방향으로 접근 중이며 이날 오후 늦게 플로리다주 북서부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했다. 당초 2급 허리케인으로 예보됐던 마이클은 이날 오전 1급으로 격상됐다. 허리케인 전문가 로비 버그는 “플로리다쪽으로 접근 중인 마이클은 메이저 허리케인으로 강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국립허리케인센터의 보고서에 따르면 이번 허리케인은 플로리다주를 거쳐 허리케인 플로렌스에 큰 피해를 입은 노스캐롤라이나주와 사우스캐롤라이나주로 이동할 전망이다.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는 26개 카운티에 비상사태 대비령을 내렸다. 마이클은 올해 13번째 허리케인이다. 【로스앤젤레스=뉴시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美플로리다주

 | 

접근…비상사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