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6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huffingtonpost - 1 month ago

류현진이 NLCS 2차전에서도 호투했고 팀은 승리했다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에 나선 LA 다저스가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2차전 경기에서 승리했다. 이날 선발은 류현진이었다. 전날 팀의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가 밀워키전 1차전에 선발 출전했지만 팀은 5-6으로 패한 상태였다. 팀 2선발인 류현진마저 패배한다면 다저스의 월드시리즈 진출은 불투명해지는 상황이었다.마운드에 올라온 류현진은 4회까지는 무실점으로 밀워키 타선을 잘 막아냈다. 흔들리기 시작한 것은 5회부터였다. 류현진은 5회말 1사에 8번 올란도 아르시아에게 중월 솔로홈런을 맞고 첫 실점을 허용한 뒤 9번에 배치된 상대 투수 웨이드 마일리를 맞는 등 위기를 불러일으켰다.결국 류현진은 5회를 끝내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기록은 4⅓이닝 6피안타 4탈삼진 2실점으로 이대로 다저스 타선이 점수를 내지 못한다면 패전투수가 될 상황이었다. 다행히 다저스 이후 타선이 역전 점수를 따내며 다저스가 4-3으로 역전승했다.CBS 스포츠는 류현진이 압도적이진 않았지만 충분히 잘 던졌다 며 나쁜 결과는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2차전에서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