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2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1 month ago

왕웨이중, 작별의 편지? NC 재계약의 딜레마

이별의 포옹은 정말 눈물이 나오게 합니다 이별을 예감한 것일까. NC 다이노스 외국인 투수 왕웨이중이 15일 자신의 SNS에 이같은 문장으로 시작하는 장문의 편지를 남겼다. 왕웨이중은 우선 팀원들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했다. 그는 1월 한국에서 야구를 하기로 결정을 했을 때 기대도 많이 했지만 사실 두려움이 컸습니다. 새로운 환경에 와서 새로운 팀원들을 사귀는 것이 두려웠습니다. 사람들이 저한테 말을 걸어주지 않을까, 무시를 당할까, 차별을 당할까 두려웠습니다. 그러나 위에 일들은 쓸 데 없는 걱정이었습니다. 팀원들은 모두 저를 잘 이해해주었습니다. 언어가 통하지 않는 상황에서 저와 항상 소통하려고 노력해주었고, 또한 제가 많은 도움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고 모두들 많이 챙겨주었습니다 라고 했다. 또 자신이 선발로서 역할을 확실히 하지 못한 것에 대한 미안함도 표현했다. 그는 제 팀메이트들, 이재학, 구창모, 로건 베렛 선수들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하고 싶습니다. 제 부상으로 인해 선발 로테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