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7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1 month ago

獨 기사당, 텃밭 바이에른서 참패… “독일 정치에 지진 일어났다”

“독일 정치에 지진이 일어났다.” 토마스 클라이네브로크호프 독일 마셜펀드 재단 부이사장은 14일 바이에른주 선거 결과를 본 뒤 “이번 선거는 독일 대연정 자체에 대한 불만의 결과”라고 평가했다. 독일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주인 바이에른주에서 기독민주당(기민당)의 자매정당인 기독사회당(기사당)과 대연정의 한 축인 사회민주당(사민당)이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들면서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정치적 위기에 빠져들었다. 올해 3월 총선 6개월 만에 간신히 꾸려진 대연정 자체가 휘청거리고 있다. 이날 선거에서 37.2%를 득표한 기사당은 1당의 자리는 지켰지만 1957년 이후 최악의 성적을 거뒀다.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기민당은 1950년대 기사당과 정치적 연합을 맺은 이후 바이에른주 선거에서 후보자를 내지 않고 기사당을 지원해 왔다. 기사당은 1962년 한 차례를 제외하고는 늘 과반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지만 이번 선거에선 득표율이 직전 선거보다 10%포인트 이상 떨어지며 30%대 득표에 그쳤다. 기사당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바이에른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