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6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1 month ago

생생한 범죄현장 디테일… 머릿속 장면은 그대로 소설이 됐다

스웨덴 스톡홀름의 그날 밤은 어둡고 습했다. 피해자는 21세 남성. 수변에 세워진 5인승 경차의 운전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운전석 차창 바로 밖에서 발사된 것으로 추정된 탄환 열두 발은 피해자의 몸을 벌집으로 만들었다. 용의자는 뜻밖에도 17세 소년. 스톡홀름 경시청에 비상이 걸렸다. 경시청의 강력 범죄 전담 수사관 제니 롱느뷔(44)는 뇌 쪽으로 빠르게 피가 쏠리는 느낌을 받았다. 롱느뷔는 이 느낌이 싫지 않았다. 단서를 모으고 피의자를 신문하는 것까지, 쉬운 것은 없었다. 처참한 현장과 억센 사람들을 매일 마주하는 일. 여성이 하기에는 너무 터프하다고들 했지만 상관없었다. 스웨덴 전역을 떠들썩하게 한 아동 포르노 사건을 수사할 때도, 스웨덴 TV의 생방송 공개수배 프로그램 ‘애프터리스트’에 출연했을 때도 그랬다. 사람들을 돕는다는 보람이 뇌와 몸을 기분 좋게 움직였다. ○ 팝의 리듬감, 사건 현장의 긴박감이 만든 문장 때로는 관객 8만 명 앞에서 춤출 때의 기분 좋은 긴장감도 떠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