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6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1 month ago

V리그 여자부 개막특집 ② 현대건설 전력 분석

현대건설은 최근 일본 V리그 토요타차체, 도로공사와의 연습경기에서 완패를 당했다. 양효진이 뛰지 못했고 미국 국적의 베키 페리가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도로공사전에는 무릎 이상으로 뛰지도 못했다. 경기 뒤 심판들이 “걱정이 많겠다”고 했을 정도였다. 하지만 이도희 감독의 표정은 변화가 없었다. 속으로는 무슨 생각을 했겠지만 겉으로는 알 수 없었다. 이런 침착함과 냉정함이 현대건설에는 필요했다. 이도희 감독은 “선수들이 뒤에서 나를 마녀라고 부를 것”이라고 웃었다. 첫 상견례 때 감독은 선수들에게 팀의 원칙을 말했다. “연습 분위기를 흩뜨리지 말라. 아무리 선수가 유명하고 지도자는 무명이라도 코칭스태프는 가르치는 사람이다. 그 선을 넘지 말라. 대신 개인생활은 원하는 대로 하라.” 그동안 현대건설은 이런 위계질서가 없는 팀으로 소문이 자자했다. 선수와 스태프 사이에 프런트가 끼어들어 문제가 더 복잡했다. 베테랑이 구단에 조르르 달려가 팀 내부의 불만을 털어놓고 스태프는 감독을 제쳐놓고 프런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