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3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asiatoday - 28 days ago

국책은행들도 국감 시작…금리·구조조정·부산 이전 쟁점

아시아투데이 임초롱 기자 = 올 국정감사가 본격 개막한 가운데 국책은행들 또한 채비에 분주하다. 국책은행들 국감의 주요 쟁점으론 올 상반기 뜨거운 감자였던 대우건설·한국GM 등 구조조정 이슈와 함께 부산으로의 본사 이전 문제가 떠오른다. 기업은행의 경우 중소기업 대출 금리 운용 현황이, 한국은행은 금리인상 시점과 함께 경제성장률 전망에 대해 질의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수출입은행은 SK건설 라오스댐 붕괴와 관련해 사후조치와 함께 예산 문제도 거론될 것으로 예상된다. 15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와 정무위원회에 따르면 오는 16일 수출입은행을 시작으로 22일엔 산업은행과 기업은행, 22~24일에 걸쳐선 한국은행 국감이 예정됐다. 우선 수출입은행 국감엔 안재현 SK건설 대표이사가 증인으로 채택됐다. 라오스댐 사고 원인과 사후조치, 예산안 관련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운용 현황도 함께 질의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재위 소속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15년 당시 기획재정부가 총.. 더보기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국책은행들도

 | 

시작…금리·구조조정·부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