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2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3 month ago

최준석, NC와 재계약 불발...현역 미련 버리진 않았다?

최준석이 NC 다이노스와 재계약에 실패했다. NC 구단 관계자는 16일 최준석과는 재계약하지 않기로 정해졌다 며 지난 13일 마지막 경기 후 면담에서 본인에게도 설명했다 고 밝혔다. 본인이 현역 연장의사를 밝히고 있어 최준석은 다시 새로운 팀을 찾아나서야하는 운명에 처했다. 최준석은 지난 해 FA선언을 했지만 팀을 찾지 못했다. NC의 미국 스프링캠프가 이미 시작된 후 간신히 러브콜을 받고 연봉 5500만원에 사인 앤 트레이드 방식으로 NC 유니폼을 입었다. 당시 전지훈련에 중간 합류하며 10㎏ 넘게 빠진 모습으로 나타나 관계자들을 놀라게 하기도 했다. 시즌이 시작된 후 4월까지는 3할1푼3리의 맹타를 휘두르며 만점 활약을 해줬다. 당시 김경문 전 감독은 인터뷰도 많이 해서 팀 홍보도 해주고 승부처마다 쳐주니 연봉값은 다 했다 고 농담처럼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5월부터 하락세를 타더니 이후에는 별다른 활약을 하지 못했다. 시즌 타율은 2할5푼5리에 4홈런 24타점으로 만족할만한 성적은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