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4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huffingtonpost - 29 days ago

남은 2018년의 하늘이 계속 잿빛일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남은 2018년의 하늘은 계속 잿빛일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16일 케이웨더 반기성 센터장은 YTN과의 인터뷰에서 올해 미세먼지 전망에 대해 설명했다. 반 센터장은 미세먼지가 시작되는 시기는 10월 말부터인데 올해는 조금 빠르다 라며 미세먼지철이 이제 다시 시작됐다고 전했다. 이어 봄에도 나쁘지만 가을과 겨울에도 미세먼지가 나쁨 상태인 것은 북서풍과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 이라고 전했다.반 센터장은 중국에서 만들어진 미세먼지가 북서풍이나 서풍을 타고 한국으로 많이 들어오기 시작하는 계절 이라며 또 한국에서도 대기가 안정되며 안개가 많이 끼게 되면 미세먼지가 정체하게 돼 농도가 높아지게 된다 고 말했다.또 바람이 세고 강하게 불면 미세먼지와 정체된 공기들이 빨리 빠져나갈 수도 있냐 는 앵커의 질문에는 최근에는 바람이 많이 약해지고 있어 더 좋아질 가능성은 없다 고 답했다.반 센터장은 중국의 난방과 심각해지고 있는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변화는 앞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질 가능성에 영향을 주고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2018년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