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3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hani - 28 days ago

“XX야” “술집서 일하지” 진상 고객에게도 “죄송합니다”

백화점 창고에는 물건만 쌓이지 않는다. 환한 조명 아래에 ‘미소’를 ‘디스플레이’해야 하는 백화점 판매 노동자들은 창고에서만 운다. 백화점 창고에는 웃음을 내려놓은 노동자들의 눈물이 쌓인다. 한겨레 는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서비스연맹)을 통해 백화점 화장품 판매 노동자들의 ‘고객 응대 피해 사례’ 140여건을 입수했다. 한..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XX야”

 | 

고객에게도

 | 

“죄송합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