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8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asiatoday - 1 month ago

신세경·윤보미 몰카 논란에 방송계·누리꾼 나 몰라라 근절돼야…제대로 처벌하길

신세경, 윤보미가 함께 출연한 국경없는 포차 몰카 논란에 일각에서 분노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18일 올리브 측은 해외 촬영 막바지 시기인 지난 15일 출연자 신세경 씨, 윤보미 씨 숙소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로 위장한 촬영 장비가 발각됐다 고 밝혔다.이어 해당 장비는 프로그램 촬영에 거치 카메라를 담당하는 외주 장비 업체 직원 중 한 명이 임의로 촬영장에 반입한 개인 소장품으로, 개인 일탈에 의해 위법적으로 설치된 것 이라며 설치 직후 신세경 씨에 의해 즉시 발견됐고 문제가 있는 내용은 전혀 없는 것으로 본인들에 의해 최초 확인됐다 고 덧붙였다.제작진과 소속사는 관련 장비 일체 등을 압수해 즉각 귀국했으며 이후 장비 설치자의 자진출두로 경찰 조사가 이루어졌다.법조계에서는 신세경, 윤보미의 사적 영역을 침범한 영상이 없다해도 이들의 숙소에 장비를 설치했다는 사실만으로도 불법촬영미수범이란 혐의가 적용되기에 처벌을 받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특히 이번 신세경, 윤보미 몰카사건은.. 더보기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신세경·윤보미

 | 

방송계·누리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