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5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ohmynews - 28 days ago

이해찬 2건-박지원 0건 lt;br gt;밥값에 쓴 돈은 얼마?

지난 7월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잠행 끝에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에 공식 출마한 이해찬 후보가 처음 기자 간담회를 열었다.

- 당 안팎에서 나오는 우려 중 하나가 소통 문제다. 의원, 언론인들과 접촉이 없어 소통이 어렵다는 말이 있다.
그냥 악수하고 밥 먹으러 다니는 게 소통은 아니라고 본다. 국무총리를 하던 시절 나는 오전에 2번, 오후에 2번, 하루에 총 4번 토론을 했다. 1년이면 1000건이 된다. 충분히 토론하고 조정하는 게 진짜 소통이다.

식사 정치 란 조어가 어색하지 않을 만큼 밥과 정치는 가깝다. 여의도에 고급 음식점이 즐비한 이유다. 그런 여의도 식당가에서 이해찬과 밥 먹기 힘들다 는 건 오래된 후문. 정말일까. 이해찬 대표의 2017년 정치자금 사용 내역 중 식비 지출을 살펴봤다.

▲ 2017년 4월 12일 세종시 베어트리파크 양식 레스토랑에서 간담회의비 45만 원.
▲ 2017년 8월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