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7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1 month ago

진주시, 출산장려금 확대로 출산율 높이는 정책 효과 있을까

【진주=오성택 기자】 경남 진주시가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해 내년도 출산장려 지원사업 예산을 대폭 늘렸으나 효과는 의문이다. 18일 진주시에 따르면 내년도 당초예산에 출산장려 지원사업으로 책정된 33억 원에 12억 원이 증액된 45억 원을 편성, 저출산 극복에 나선다. 시는 지난해까지 셋째 이상 출산가정에 250만원을 지원하던 출산장려금을 올해부터 △첫째 30만원 △둘째 50만원 △셋째 이상 250만원으로 확대했다. 내년부터 △첫째 50만원 △둘째 100만원 △셋째 이상 300만원으로 더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 셋째 이상 출산가정에 10만원씩 지원하던 출산용품지원비를 내년부터 모든 출산가정으로 확대 지원한다. 특히 산모의 산후 회복 및 신생아 양육을 위해 도내 최초로 산모 신생아 건강관리(산후도우미) 지원사업에서 제외되는 출산가정에 최대 87만원까지 지원한다. 시는 또 내년부터 중위소득 100%이하 가정을 대상으로 산모 신생아 건강관리(산후도우미)지원 사업에서 발생하는 본인부담금을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출산장려금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