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9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1 month ago

[2018 국감] 어린이집 원생 관찰 일지도 인터넷 거래 만연

어린이집에서 원생 개개인을 관찰하고 작성하는 보육일지 등이 도용 목적으로 인터넷에서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불가피해 보인다. 이들 서류는 어린이집 평가인증을 받기위한 필수 서류들이라는 점에서 어린이집 평가인증제도 의 효용성 논란도 불거질 것으로 보인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명연 의원이 18일 국정감사에서 어린이집 평가인증을 위해 필요한 보육일지나 영유아 관찰기록처럼 담당교사가 직접 기록해야 할 서류가 인터넷에서 공공연하게 거래되고 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이들 서류는 건당 2만원~3만원에 거래되는 영유아 개별관찰기록과 보육계획안 등으로 인터넷 카페 등에는 소위 인증서류를 대신 작성해준다는 인증서류 대행알바 등도 만연했다. 특히 인터넷 포털 검색을 통해서 쉽게 들어갈 수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