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4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28 days ago

현대차 “이제 진동으로 엔진 고장 잡는다”… 내년 신규 진단 기술 도입

자동차 고장이나 이상 여부를 소음과 진동으로 진단하는 시대가 열린다. 현대자동차는 소음으로 차량 이상 유무를 진단하고 인공지능이 고장 부위를 발견하는 ‘AI 자동차 고장진단 시스템’과 진동을 분석해 엔진 이상여부를 판단하는 ‘KSDS(Knock Sensor Detection System)’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특히 신규 엔진 진단 기술인 KSDS는 올해 3분기부터 시범 적용에 들어가 내년부터 신차와 기존 판매 차량에 순차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일반적으로 조용하던 차에서 낯선 소음이 들리거나 진동이 느껴지면 차량 이상을 인지하게 된다는 점을 착안해 새로운 진단 시스템 개발에 나섰다. 현재 이상 소음과 진동 등을 감지 및 분석해 고장 여부나 고장 부위를 알아내는 다양한 기술이 개발되고 있으며 그중 KSDS는 개발이 완성 단계에 도달에 내년부터 상용화될 예정이다. 현대차에 따르면 소음과 진동을 활용한 차량 진단 시스템은 정확도가 상당히 높은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주행 안전성과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잡는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