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6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29 days ago

기재부 국감인데… 황창규 회장 또 출석

국정감사 대상의 주객이 바뀐 듯한 분위기가 연출되고 있다. 국회가 정부를 감시하기 위해 국정 전반에 대해 조사하는 것을 의미하는 것을 의미하는데, 기업인들이 증인으로 출석해 뭇매를 맞는 상황이 반복되고 있기 때문이다. 1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기획재정부에 대한 국정감사에는 황창규 KT 회장이 증인으로 나왔다. 황 회장이 올해 국정감사의 증인으로 나온 것은 지난 1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 이어 두번째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과방위 소속 김종훈 의원은 이날 방송문화진흥회에 대한 국정감사 자리에서 황창규 회장의 종합감사 재출석을 요구했다. 황 회장의 종합감사 재출석이 과방위 간사협의로 결정될 경우 황 회장은 올해 국정감사에 세번 출석하는 것이 된다. 국정감사에서 기업인 출석은 오랜 적폐 중 하나다. 정부 감시가 주목적인 국정감사가 기업인에 대한 면박주기로 그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국회의원들이 이슈를 만들기 위해 유명인을 국감장에 부른다는 지적도 있다. 지난 10일 과방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국감인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