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6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kmib.co.kr - 29 days ago

한국당의 비판 “구의역 청년 목숨 값으로 고용세습 잔치판 벌였다”


자유한국당은 18일 서울교통공사의 채용비리 의혹에 대한 서울시 해명을 정면 반박하며 전체 직원에 대한 전수조사를 요구했다. 야권에서는 국정조사 요구가 커지고 있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기계약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1285명 가운데 기존 직원의 친인척이 몇 명인지, 서울교통공사 전체 직원 1만7000여명 중 친인척·가족이 몇 명인지 전수조사한 자료를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사무총장은 또 서울교통공사가 무기계약직 채용 공고가 끝난 뒤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해 7월쯤 정규직 전환 방침을 발표했다고 해명한 것에 대해서도 “박 시장은 ‘구의역 김군 사망 사고’가 발생한 2016년 5월에서 한 달 후 시점에 ‘지하철에서 일하는 분들을 정규직화하겠다 는 전환 의지를 표명했다”고 반박했다.

김 사무총장은 또 다른 친인척 채용 의혹도 제기했다. 그는 “서울교통공사의 전임 노조위원장 아들이 비정규직이었다가 무기계약직이 되고, 이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